실시간뉴스
용산구, 구립 장애인 복지시설 리모델링... 6일 준공식
용산구, 구립 장애인 복지시설 리모델링... 6일 준공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9.0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건립된지 40년이 넘어 노후 된 구립 장애인 복지시설(보호작업장·주간보호센터)을 새롭게 단장했다.

안전한 작업공간과 이용시설 확보로 직업재활 기능이 향상되고 장애인 돌봄 환경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구는 사업비 8억원을 들여 구조보강,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고 노후 운영물품을 교체했다. 지난 6월 공사에 착공해 지난 달 공사를 마무리했다.

용산구립장애인 복지시설 전경
용산구립장애인 복지시설 전경

장애인 복지시설은 지하1층, 지상4층(연면적 522m²)으로 ▲지하1층 창고 ▲1층 봉제작업장 사무실 ▲2층 임가공작업장 ▲3층 주간보호센터 ▲4층 옥상 방역소독 창고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장애인 보호작업장(시설장 김목겸)은 ▲직업재활(봉제사업·방역소독·임가공사업) ▲일상·사회 재활훈련 ▲장애인 차별금지 캠페인 ▲자원봉사 인프라 구축 등 다방면에 걸쳐 장애인 재활, 인식개선 사업을 전담한다.

장애인 주간보호센터(시설장 고애경)는 타인의 도움 없이 일상생활을 보내기 힘든 장애인을 보호자를 대신해 낮 시간동안 보호·치료(재활, 교육훈련)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준공식은 오는 6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으로 센터 이용 장애인·가족, 지역주민, 성장현 용산구청장, 관계 공무원 등 100여명이 자리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올해를 장애인 복지향상 원년의 해로 정했다. 그 첫 번째로 구립 장애인 보호작업장과 주간보호센터를 리모델링했다”며 “앞으로도 시설을 이용하는 장애인, 가족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복지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