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시민 동양대 전화 관련.. “유튜버라 기자처럼 취재한다.. 여러 군데 전화해”
유시민 동양대 전화 관련.. “유튜버라 기자처럼 취재한다.. 여러 군데 전화해”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0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전화통화를 한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전화했다”면서도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한 언론은 여권 핵심인사와 국회의원이 지난 4일 최 총장에게 조 후보자의 딸이 받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도와 달라"는 취지의 전화를 했다고 보도했다. 여권 핵심인사는 유 이사장, 국회의원은 김두관 의원으로 확인됐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전화통화를 한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전화했다”면서도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전화통화를 한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전화했다”면서도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뉴시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최 총장과 통화한 적이 있다. 제 기억엔 어제 점심때쯤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드린 적이 없다. 사실관계에 관한 취재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기자들처럼 취재를 열심히 한다"며 "자꾸 이렇게 제가 휘말려 들어가면, 얘기를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하는데 혹시 또 비평을 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동양대뿐 아니라 여러 군데를 취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 보도가 굉장히 조 후보자를 도덕적으로 공격하고 있는 시나리오로 짜여져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은 말씀드렸지만, 어떻게 공인이고 대학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총장에게 사실과 다른 진술을 언론과 검찰에 해달라는 제안을 하겠느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총장은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