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T, 태풍 링링 대비 비상운용체계 돌입
KT, 태풍 링링 대비 비상운용체계 돌입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9.0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KT는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라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통신 재난에 대비한 비상운용체계에 돌입했다고 6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6일부터 과천 네트워크관제센터에 '13호 태풍 링링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비상운용체계를 가동하고, 전국 재해대책상황실을 함께 운영하며 실시간으로 기상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또 태풍 링링의 영향권으로 예측되는 주말까지 전국적으로 연인원 1700명을 투입해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및 비상 출동 대기 인력을 보강하고, 통신시설 피해 발생 시 긴급 대응 체계를 강화해 통신서비스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집중호우에 따른 통신시설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 점검과 보강을 시행하고, 피해 발생 시를 대비한 긴급복구를 위한 물자를 확보하며 전진 배치하는 등 차질 없는 통신 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태풍의 영향으로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정전 상황에도 대비해 비상 발전기, 발전차 등을 일제히 정비하고 비상 복구 체계 점검을 마쳤다.

이밖에 KT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4단계의 통신 재난 대응 체계에 따라 신속한 피해 대응과 시설 복구를 추진할 것이며, 향후 피해 발생 규모에 따라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KT 관계자는 "13호 태풍 링링 움직임에 따라 실시간 모니터링과 비상 대응 체계를 강화하고, 통신서비스에 영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