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경원 아들 논문청탁’ 실시간 검색어 등장.. 교수에 자녀 논문 참여 부탁?
‘나경원 아들 논문청탁’ 실시간 검색어 등장.. 교수에 자녀 논문 참여 부탁?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10 14:16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원내대표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제기.. 허위사실 법적조치"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나경원자녀의혹', '나경원사학비리의혹', '나경원소환조사'에 이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연관된 '나경원아들논문청탁'이 10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는 '나경원아들논문청탁'이 상위권에 올라와 있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경원아들논문청탁'은 나 원내대표가 평소 친분이 있던 서울대 교수에게 아들의 논문 참여를 부탁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등장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CBS 노컷뉴스는 "조국 법무부 장관 딸에 이어 마찬가지로 논문 참여 특혜 의혹이 제기된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에 대해, 해당 논문의 교신저자가 '개인적 친분이 있었던 나 원내대표의 부탁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고등학생이던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터는 특정 연구 등의 개요를 설명하거나 내용을 요약해 놓은 것을 의미한다.

이와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제기를 하는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이는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아이는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 없다. 아이는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최우등 졸업)으로 졸업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