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음주 운전자 바꿔치기’ 장제원 아들 측 “개인적으로 아는 형.. 의원실 소속 관계자 아냐"
‘음주 운전자 바꿔치기’ 장제원 아들 측 “개인적으로 아는 형.. 의원실 소속 관계자 아냐"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19·활동명 '노엘')씨 측이 장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말한 남성(27)에 대해 "아는 형"이라고 주장했다. 일각에서 제기됐던 장제원 의원실이나 소속사 관계자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 변호인인 이상민 변호사는 10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분도 피의자로 입건돼 신상을 자세히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의원실 관계자 혹은 소속사 관계자, 연예인이냐고 하는데 전혀 무관하다. 쉽게 말하면 (장씨가) 아는 형"이라고 말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19·활동명 '노엘')씨 측 변호인인 이상민 변호사가 10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의혹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19·활동명 '노엘')씨 측 변호인인 이상민 변호사가 10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의혹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장씨가) 전날 자진해서 조사를 받았고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 지인에게 (대신 운전했다고 해달라고) 부탁한 점도 자백했다"며 "그날 통화했던 내역을 제출했고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40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사고 현장 당시 경찰이 측정한 장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장씨가 음주사고를 수습하면서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으며, 사고 피해자에게 금품 제공을 명목으로 합의를 시도했다는 의혹까지 언론보도를 통해 제기되면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한편 장씨는 전날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장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허위 주장을 한 혐의를 받는 20대를 범인도피죄로 입건하고 이날 소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