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허가’ 서경덕, ICO 위원들에 메일.. 전범기=욱일기 강조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허가’ 서경덕, ICO 위원들에 메일.. 전범기=욱일기 강조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9.1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 및 205개국(한국 제외) 전 위원들에게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반대와 관련한 메일을 보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내년도 도쿄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을 허가한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첨부한 욱일기 영상에서 욱일기와 나치기는 같은 의미의 '전범기'라는 장면.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첨부한 욱일기 영상에서 욱일기와 나치기는 같은 의미의 '전범기'라는 장면.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의 '욱일기'는 과거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강조했으며 특히 욱일기가 어떤 깃발인지에 대한 영상도 함께 첨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올림픽 헌장 50조 2항에 명시된 어떤 종류의 시위나 정치적 행위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다시금 강조하며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들을 조목조목 짚어줬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런 상황에 대해 미국의 대표 뉴스 채널인 CNN 등 많은 외신에서 기사화를 했으며, 특히 중국 네티즌들도 욱일기 응원에 대한 반대운동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1년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에서의 욱일기 응원은 반드시 막아야만 한다. 그러기 위해선 욱일기에 대한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많은 아시아 국가들의 네티즌들과 함께 공조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만약 세계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도쿄올림픽때 욱일기 응원을 강행한다면, 세계적인 논란을 만들어 '욱일기'가 '나치기'와 같은 '전범기'임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난 10년동안 FIFA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했던 욱일기 디자인들을 퇴출시키는 등 많은 성과를 거두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