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남이섬 어쿠스틱 청춘 페스티벌 성황리 마무리
남이섬 어쿠스틱 청춘 페스티벌 성황리 마무리
  • 박해진 기자
  • 승인 2019.09.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주간의 ‘남이섬 어쿠스틱 청춘 페스티벌’ 뜨거운 호응

[한강타임즈 박해진 기자] ‘남이섬 어쿠스틱 청춘 페스티벌:홍대야놀자 in 남이섬(이하 ‘남이섬 어쿠스틱 청춘 페스티벌’)‘이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3주간의 여정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8일까지 매 주말 이어졌던 올해 축제는 홍대 라이브 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획공연 ‘홍대야 놀자’와 연계해 진행했다. 딕펑스, 레이지본, 오리엔탈쇼커스, 바겐바이러스, 두왑사운즈, 라이브유빈, 정흠밴드, 뷰티핸섬 등 15개 팀이 개성과 열정 넘치는 무대로 함께했다.

축제의 마지막주는 역대급 강풍을 동반한 ‘링링’의 소식에도 불구하고 공연을 찾아준 관객들과 그래서 더욱 최선을 다한 뮤지션들 모두가 감동을 나누는 자리였다.

실내로 장소를 옮겨 무대에 선 레이지본은 올여름 발매한 신곡과 그들의 대표곡으로 에너지 넘치는22년차 밴드의 내공을 유감없이 보여줬고, 뷰티핸섬은 보컬이자 기타리스트인 에디전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관객을 사로 잡았다. 여성 듀오 언어의 정원은 따뜻하고 포근한 음악을 들려줬다.

일요일에는 풀밴드 구성으로 등장한 실력 있는 듀오 정흠밴드가 ‘디즈니 OST 메들리’로, 블루파인 역시 ‘먼지가 되어’, ‘소녀에게’ 등 세대를 아우르는 선곡으로 관객과 하나가 됐다.

축제 관계자는 “좋지 않은 기상 상황에 변수가 있기도 했지만 그래서 더욱 뜨거운 무대와 감사한 마무리였다”라며 “남이섬 어쿠스틱 청춘 페스티벌은 음악을 사랑하는 관람객과 뮤지션들이 소통하는 멋진 플랫폼이다. 내년에도 더욱 풍성한 내용으로 찾아올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