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LG전자, ‘리얼 8K’ 올레드 TV로 북미 프리미엄 시장 공략 강화
LG전자, ‘리얼 8K’ 올레드 TV로 북미 프리미엄 시장 공략 강화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9.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LG전자는 10~14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Consumer Electronics Design & Installation Association) Expo 2019’에서 리얼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와 나노셀 TV(모델명: 75SM99)를 집중 소개했다고 15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미국 전문매체인 CEPro가 선정한 ‘CEDIA 엑스포 2019 어워드’ 가운데 홈씨어터/멀티룸 AV(플랫패널 TV/울트라 HD) 부문 ‘최고 제품’ 등에 선정됐다.

LG전자 8K TV 전 모델은 해상도(resolution) 관련 국제표준에 부합해 화소수(addressability), 화질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 기준을 모두 만족한다.

가로 7680개, 세로 4320개 총 3300만개 이상 화소 수는 물론 ‘화질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 기준치인 50%를 훌쩍 넘는 약 90% 수준으로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는 화질선명도가 50% 이상인 경우에 한해 화소수를 해상도로 인정하고 있다. 이 규격은 전세계에서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

ICDM는 8K 올레드 TV와 8K LCD TV 모두 출시한 LG전자를 비롯해 8K LCD TV를 출시한 삼성전자, 샤프 등 지금까지 8K TV를 출시한 주요 TV 업체 등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기존 8K LCD TV와 달리 3300만개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완벽한 블랙은 물론 더 섬세한 색을 표현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특히, LG전자 8K TV는 독자 개발한 화질 칩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해 원본 영상의 화질을 스스로 분석해 어떤 영상을 보더라도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2K(1920 X 1080), 4K(3840 X 2160) 해상도 영상을 입력하더라도 8K에 가까운 수준으로 보여준다.

또 2채널 음원을 마치 5개의 스피커로 듣는 것처럼 가상의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바꿔주고, TV가 설치되어 있는 공간에 최적화된 입체음향도 들려준다.

아울러 독자 인공지능 서비스 ‘씽큐 플랫폼(ThinQ Platform)’을 비롯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애플 에어플레이2 및 홈킷 등을 탑재해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한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대표 부사장은 “LG 올레드 TV는 압도적 화질, 혁신적인 디자인 등으로 세계 최고 TV로 자리매김했다”며 “리얼 8K 올레드 TV를 앞세워 미국 프리미엄 고객들에게 진정한 8K 해상도의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