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단독] KAIST 총학 "여학생들 생리 남용해" 주장, 물의 일으켜
[한강T-단독] KAIST 총학 "여학생들 생리 남용해" 주장, 물의 일으켜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09.16 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공결제 사용 현황까지 공개하며 원색 비난 나서...
네티즌들 "총학생회에는 여자가 없나" 비판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15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총학생회)가 여학생들이 생리공결제를 오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KAIST 총학생회는 해당 주장을 보충하기 위해 여학생들 개개인의 생리공결제 사용 현황 통계까지 공개하며 학생 대의기관으로서의 자질 문제까지 빚고 있다.

15일 KAIST 총학생회는 KAIST 학부 총학생회 페이스북을 통해 생리공결제 이용현황 및 오남용 경향성을 지적하며 "(여학생들이) 축제 기간 및 연휴 기간 전후로 생리공결제의 사용이 증가하는 경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총학생회는 "단지 우연일 뿐이라고 해석하기 힘든 이용 경향(휴일 전후 사용 증대 경향 등)이 계속 발견된다면 정말 생리공결제가 필요한 학생들이 제도를 이용하는 데 제한을 받을 수 있다"며 생리공결제를 폐지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캡쳐=KAIST 학부 총학생회 페이스북)
(캡쳐=KAIST 학부 총학생회 페이스북)

이에 KAIST 학생들 및 네티즌들은 총학생회를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생리공결제 자체는 여성 학생들이 통증 등의 생리 증상으로 수업에 결석할 시 이를 결석 사유로 인정해 출석면에서 불이익을 주지 않기 위한 제도이다. 사람마다 생리통이 지속되는 기간이 2주까지 늘어날 수 있음으로 월 1회 주어지는 생리공결을 휴일에 붙여 쓰는 것은 당연한 처사인데, 총학생회가 이를 마치 여학생들이 제도를 오용하고 있다는 식으로 주장하는 것은 매우 비논리적인 행위라는 것이다.

또 총학생회 측이 학생 개개인들의 생리공결제 사용 현황을 공개한 것 또한 학생들의 개인 데이터를 무단으로 노출했다는 비난에 직면했다. 학생들의 권익 보호에 무엇보다 앞장서야 할 총학생회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을 펼치기 위해 개인정보를 침해했다는 내용이다.

네티즌들은 "심지어 총학생회가 공개한 현황 데이터도 기본적인 평균과 분산조차 구할 수 없는 엉터리 데이터"라며 총학생회의 수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총학생회가 제시한 도표가 평일에 사용된 생리공결과 '휴일에 붙여쓴 공결'이 많다는 비교조차 낼 수 없는 수준 미달의 통계라는 지적이다. 다른 네티즌들 또한 "총학생회에 여자가 없나", "이미 여학생을 배척하기 위해 답을 정해놓고 숫자 맞추기 한다", "총학생회부터 기본적 성교육을 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