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대 총학 조국 장관 임명 철회 4차 촛불집회 취소
서울대 총학 조국 장관 임명 철회 4차 촛불집회 취소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09.16 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비롯 고려대·연세대 또한 촛불집회 잇단 차질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15일 서울대학교 총학생회가 제4차 ‘조국 사퇴 집회’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단과대학 학생회장 등이 참여하는 총운영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관계자는 "학내 집회의 효과와 현실성 등을 고려할 때,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총학 주최 촛불집회를 추가로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다른 대학들과 연대를 통한 집단행동 개최 여부는 타 대학 단위와 연락을 취해보고 결정할 예정이지만 현재로선 진행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8월 23일 집회를 벌이는 서울대 재학생 및 졸업생들 (사진=이설아 기자)
8월 23일 집회를 벌이는 서울대 재학생 및 졸업생들 (사진=이설아 기자)

조국 장관의 모교인 서울대에서는 지난달부터 조 장관에 대한 각종 의혹들을 문제 삼아 그의 사퇴를 요구하는 학내 촛불집회가 세 차례 열린 바 있다.

한편 서울대와 마찬가지로 조국 사퇴 촛불집회를 세 차례 벌여온 고려대 역시 추가 촛불집회 계획은 현재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대 내부에서는 촛불집회 진행 미숙 및 학우들과의 소통 부재를 이유로 총학생회에 대한 탄핵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16일 조국 장관 사퇴 집회를 벌이겠다고 공고한 연세대 또한 집회 일시를 3일 뒤인 19일로 미룬 것으로 확인된다. 이는 집회를 추진하던 연세대 학생들이 연세대 총학생회의 집회 주최 의지를 확인하기 위해 일시를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