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대 술집 북한풍 컨셉 김일성·김정일 초상화 논란.. 점주 철거 결정
홍대 술집 북한풍 컨셉 김일성·김정일 초상화 논란.. 점주 철거 결정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1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주점 건물에 인공기 그림과 북한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화가 등장해 국가보안법 민원이 빗발친 가운데 이 주점 측은 논란이 된 장식들을 철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5일 마포구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마포구 서교동의 한 주점 공사현장의 건물 외벽에 인공기 등이 장식돼있다는 민원신고가 여러 건 접수됐다.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 공사중인 한 술집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인테리어 및 외장 공사를 진행 중인 술집에는 인공기와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을 비롯해 음주를 주제로 선전 포스터를 패러디한 선전문구를 외벽에 내걸었다. 사진은 지난 1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출처=뽐뿌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 공사중인 한 술집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인테리어 및 외장 공사를 진행 중인 술집에는 인공기와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을 비롯해 음주를 주제로 선전 포스터를 패러디한 선전문구를 외벽에 내걸었다. 사진은 지난 1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출처=뽐뿌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북한식 주점을 테마로 잡은 이 주점 건물 외벽에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화가 걸려있고 그 아래는 인공기가 그려져 있다. 또 한쪽에는 한복을 입은 북한 여성으로 보이는 이의 그림과 북한 선전물을 연상시키는 포스터도 여러장 배치됐다.

해당 장식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되면서 마포구청에는 ‘국가보안법 위반’이라는 민원이 빗발쳤다.

경찰은 점주와 인테리어 업자가 철거하기로 결정한 만큼 추가 수사를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