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전면 무산.. 환경부 “환경훼손 문제 해소 어려워”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전면 무산.. 환경부 “환경훼손 문제 해소 어려워”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9.1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수년간 논쟁이 지속돼 왔던 설악산 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결국 무산됐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6일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부동의' 결정 직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수십 년간 지속돼온 찬반 논쟁을 매듭지었다"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사진제공=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사진제공=환경부

조 장관은 "2015년 국립공원위원회의 부대조건과 국회 지적사항 부합여부를 집중 검토한 결과, 이들 부대조건을 충족하기 어렵고, 오색삭도 설치·운영으로 인한 환경훼손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소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부동의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했다. 부동의 결정은 곧 사업 백지화를 의미한다.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 백지화를 요구하는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위)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 조기추진 촉구하는 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가 31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서로의 입장을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 백지화를 요구하는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위)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 조기추진 촉구하는 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가 31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서로의 입장을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는 양양군이 관광 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해 온 사업이다. 오색약수터∼끝청 구간 3.5km를 곤돌라 식으로 연결하는 것이다. 2015년 9월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의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환경과 문화재 파괴를 우려한 환경·시민단체의 반발과 잇단 소송에 휘말려 찬반 논쟁을 빚어왔고, 2016년 11월 원주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서 보완 요청 후 2년 6개월 간 각종 환경협의와 행정절차가 중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