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경원, ‘삭발’ 동참 사실상 거부... “많은 분들이 반대”
나경원, ‘삭발’ 동참 사실상 거부... “많은 분들이 반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9.1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로 당내 릴레이 삭발투쟁이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는 삭발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많은 분들이 물어보시는데 또 많은 분들이 반대하신다”며 “이번 삭발 투쟁은 당 대표님의 삭발 투쟁이라는 점에서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끝내고 삭발한 박인숙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끝내고 삭발한 박인숙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17일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출입기자들과의 티타임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삭발로 사실상 삭발 압력을 받아 왔다.

한국당의 2인자로 원내를 이끌고 있는 지위 상 당 대표의 삭발에 서열상 동참해야 되지 않겠냐는 무언의 압력이다.

특히 한국당에서 차지하고 있는 영향력과 여성 원내대표라는 점도 이같은 기대에 한 몫을 했다.

그러나 이날 삭발 압력을 받고 있지 않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이번 삭발 투쟁은 당대표님의 삭발투쟁이라는 점에서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투쟁은 그것이 가지고 있는 의미를 극대화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삭발에 대해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앞으로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한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데 조력해 나가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삭발) 하시고 싶으신 의원님들이 많이 계신 것 같다. 그만큼 의원님들께서 비장함을 삭발로 표시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은 삭발 투쟁은 어떻게 보면 헌정 사상 처음이다. 야당 대표가 삭발할 수밖에 없는 상황, 참 비감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 정도 저항한다면 청와대가 한번쯤 깊이 숙고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되는데 지금 청와대가 너무 지지자만 바라보는 정치를 한다. 좀 안타깝다”고 전하기도 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