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프리카 돼지열병’ 파주→연천까지.. 돼지 4700마리 살처분
‘아프리카 돼지열병’ 파주→연천까지.. 돼지 4700마리 살처분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1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파주에 이어 경기 연천군 농장에서도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지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오전 의심신고가 접수됐던 연천군의 농장에 ASF 확진 판정을 내렸다. 전날 파주시 농장에 국내 첫 확진 판정이 내려진 후 하루 만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장과 인근 농장 등 2개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 4700마리를 살처분 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이 농장 인근 도로 등 6∼7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선다.

정부가 전날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판정이 나온 뒤 위기경보를 최고 수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지만 18일 연천에서도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이미 경기 북부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퍼진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전날 17일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바이러스 유입경로 확인을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