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 “조국 딸, 몽골 봉사활동 서류 통해 확인”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 “조국 딸, 몽골 봉사활동 서류 통해 확인”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18 15: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이사장은 2007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몽골로 코이카 봉사활동을 다녀온 사실이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이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조 장관 딸의 봉사활동이 서류를 통해 확인됐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나중에 서류로 확인됐다"고 답변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28)의 봉사활동 내역 확인을 위해 검찰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조 후보자가 각종 의혹 해소를 위해 개최한 기자간담회가 종료된 지 7시간여 만이다. 사진은 3일 오후 경기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정문 로비.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28)의 봉사활동 내역 확인을 위해 검찰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조 후보자가 각종 의혹 해소를 위해 개최한 기자간담회가 종료된 지 7시간여 만이다. 사진은 3일 오후 경기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정문 로비. 사진=뉴시스

이어 이 이사장은 "2007년 NGO(비정부기구)인 지구촌나눔운동본부가 몽골 자르갈란트의 민간 협력사업인 축산시범사업을 했다"며 "검찰이 그 자료를 가져갔다"고 전했다.

정 의원이 "검찰에서 (조 후보자 딸의 몽골 봉사활동 관련) 의문이 풀렸느냐"라고 묻자 "그렇다"고 대답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3일 조국 장관의 딸 조모씨의 코이카 봉사활동 이력 확인 등을 위해 코이카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이 사안에 대해 특별히 보고받은 적은 없다"며 "출장 기간이어서 보고를 받지 못한 것 같다. 보고를 받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 이사장은 "외교부 국제협력개발국에 (검찰의 압수수색) 사실을 보고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