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경심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 재판 통해 진실 밝혀질 것” SNS 호소
정경심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 재판 통해 진실 밝혀질 것” SNS 호소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SNS를 통해 추측성 보도 자체를 호소했다.

정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에 “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계속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미 검찰에 의하여 기소가 된 저로서는 수사 중인 사항이 언론에 보도되더라도 공식적인 형사절차에서 사실관계를 밝힐 수밖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정 교수가 아들의 동양대 표창장을 스캔한 뒤 총장 직인을 따로 오려내 딸의 표창장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있다는 등의 보도가 이어지자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가 SNS를 통해 언론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 11일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의 전화 녹취록 등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당시에도 정 교수는 “저는 저와 관련된,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을 법원에서 소상하게 밝힐 것이고 재판과정에서 진실이 확인될 것”이라며 “부디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사실이 아닌 추측보도로 저와 제 가족들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호소드린다”고 적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