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사와의 대화’ 조국, 의정부지검 방문.. 도시락 먹으며 검사들과 자유토론
‘검사와의 대화’ 조국, 의정부지검 방문.. 도시락 먹으며 검사들과 자유토론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2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 개혁을 위한 ‘검사와의 대화’ 첫 일정으로 20일 오전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지검을 방문해 일선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 청취에 나섰다. 의정부지검에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외압 의혹'을 폭로한 안미현(40·사법연수원 41기) 검사가 근무하고 있다.

이번 '검사와의 대화'는 지난 16일 법무부 감찰국과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검찰 조직문화와 근무평가 제도에 관한 구성원 의견 청취 방안 마련을 지시한지 4일 만에 이뤄진 일선 검사와의 첫 대화 자리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검사와의 대화' 자리를 위해 경기 의정부지방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검사와의 대화' 자리를 위해 경기 의정부지방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전 10시50분께 의정부지검에 도착한 조국 법무부장관은 대기 중인 취재진에게 “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누구보다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검사들과 직원분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도록 상사분들의 배석이나 주제 제한 없이 이야기를 듣고 추후 과정에 반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조 장관은 먼저 검찰 수사관 등 직원들과 티타임을 가진 뒤 점심때부터는 검사들과 도시락을 먹으면서 검찰 제도 전반에 대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대화는 사회자 없이 비공개 자유토론방식으로 진행되며, 간부급은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의정부지검을 시작으로 각 지방검찰청을 직접 찾아가 ‘검사와의 대화’ 일정을 진행한 뒤 현장 의견을 검찰 개혁과제 선정에 반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