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개구리소년 사건’ 재수사 공식화.. 민갑룡 경찰청장 와룡산 방문 희생자 추모
‘개구리소년 사건’ 재수사 공식화.. 민갑룡 경찰청장 와룡산 방문 희생자 추모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9.2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화성연쇄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33만에 특정된 가운데 경찰이 또 다른 장기 미제사건인 ‘개구리소년 사건’을 공식 재수사하기로 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0일 ‘개구리소년 사건’ 유골 발견 현장인 대구 달서구 와룡산 셋방골을 찾아 희생자를 추모하며 이 사건의 재수사 방침을 공식 발표해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26일 오전 대구 달서구 와룡산 자락 유골 발견 현장에서 열린 ‘개구리소년 28주기 추모식’에서 유가족 대표인 우종우 씨가 추도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3월 26일 오전 대구 달서구 와룡산 자락 유골 발견 현장에서 열린 ‘개구리소년 28주기 추모식’에서 유가족 대표인 우종우 씨가 추도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개구리소년 사건은 1991년 3월26일에 와룡산에 도롱뇽 알을 주우러 다녀오겠다던 우철원, 조호연, 김영규, 박찬인, 김종식 군이 한꺼번에 실종된 사건이다.

당시 9~13살에 불과한 소년들은 2002년 9월26일에 실종 장소인 와룡산 세방골에서 백골로 발견되면서 11년 만에 부모 품으로 돌아왔다.

경북대 법의학팀은 소년들의 시신 5구 가운데 3구에서 외력에 의한 손상 흔적이 발견됐다며 사인을 타살로 결론냈으나 2006년 3월 25일 공소시효가 끝났다. 영구 미제 사건으로 남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