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울산서 실종된 50대 치매여성 사흘 만에 발견.. 공개수사 전환 5시간 만
울산서 실종된 50대 치매여성 사흘 만에 발견.. 공개수사 전환 5시간 만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2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울산에서 실종됐던 50대 치매여성이 사흘 만에 무사히 발견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가족의 요청으로 공개수사로 전환한지 약 5시간 만이다.

20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께 실종됐던 김금남(59·여)씨가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 인근 노상에서 언양방면으로 걸어가고 있는 것을 시민이 목격해 경찰에 신고했다.

실종 당시 인상착의.
실종 당시 인상착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도로변을 걷고 있던 김씨를 발견해 오후 3시 30분께 가족에게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의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었지만, 3일 동안 자신의 행적을 기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치매를 앓던 김씨는 지난 17일 오후 3시께 가족들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신정동에 위치한 자신의 딸 집을 나갔다.

가족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실종당일 오후 3시 30분께 남구 대현고등학교 사거리 CCTV에서 김씨의 마지막 모습을 확인했다.

하지만 3일 동안 행적을 찾지 못하자 경찰은 가족의 요청을 받아 20일 오전 10시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하는 등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김씨를 발견한 시민은 언론을 통해 김씨의 인상착의를 기억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