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국종→이외수 연이은 이재명 구하기.. “시민사랑·행정적 역량만 믿고 지지보낸다”
이국종→이외수 연이은 이재명 구하기.. “시민사랑·행정적 역량만 믿고 지지보낸다”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2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소설가 이외수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이씨는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법원에 보낸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 글에 담긴) 이국종 교수의 의견에 적극적인 공감과 지지를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이 지사의 항소심 당선무효형 판결과 관련, 이 지사를 지지하는 탄원서를 19일 대법원에 제출한 바 있다.

사진=이외수 작가 트위터 캡처
사진=이외수 작가 트위터 캡처

이 교수는 '재판부 관계자 전상서'라는 제목의 10쪽 분량 자필서에서 "이 지사는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생명이라는 핵심가치를 최우선 정책순위에 포진시키고 어려운 결정들을 해오면서 도정을 이끌었다"며 "이는 국민의 목숨을 조금이라도 더 건져내겠다는 확고한 결심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교수는 "도민을 넘어 대한민국 국민의 허무한 죽음을 막아내고 있는 현장 의료인들은, 능력이 출중한 행정가이자 좋은 사람인 이 지사를 진정성 있는 조직의 수장으로 믿고 있다"며 "그가 사회 발전 밑거름이 되면서 영예롭게 역사 속에 묻혀갈 수 있도록 선처를 부탁 올린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이 작가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임할 당시 지인을 만나기 위해 기타 업무상 일로 여러 번 성남이나 분당을 방문한 적이 있다"며 "당시 제가 느낀 바로는 시민들이 진영논리나 정치적 프레임을 떠나 오로지 시민에 대한 사랑과 행정적 역량, 성과만을 믿고 이 지사에 열광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시민 대부분이 정치적 성격을 떠나 시민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일에 주력한 이 지사에게 찬사를 보내기를 서슴지 않았다"며 "중요한 것은 팩트이지 언론이나 정치꾼이 만들어내는 의혹이나 소문은 아니다"고 했다.

또 "언론과 정치꾼이 간교하고 잔인한 방법으로 조작과 모함을 자행해 수많은 사람들을 간첩으로 몰거나 범죄자로 몰아 폐인을 만들거나 죽음에 이르게 만들고, 수없이 많은 비극과 불행을 양산한 사례를 역력히 기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국민의 신망과 덕망을 한몸에 받는 이국종 교수의 탄원서를 언론을 통해 접했다"며 "항소심 판결이 도민의 생명, 안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헤아려 주셔서 도정을 힘들게 이끌고 있는 최고 책임자가 너무 가혹한 심판을 받는 일만큼 지양해 달라는 이 교수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헌법 제1조에 명시된 대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며 "정치가든 행정가든 국민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일에 기여해야 한다는 믿음을 표명하면서 이 지사에 대한 트친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