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조국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중.. 조국 직접 겨냥?
검찰, 조국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중.. 조국 직접 겨냥?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2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울 방배동 소재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이 지난달 말 조 장관 관련 수사에 돌입한 이래 친인척 자택은 압수수색했지만 조 장관 자택은 이번이 처음이다

2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이와 함께 조 장관 아들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경기 수원 소재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조 장관 가족 의혹에 관련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및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 수사관들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아파트 현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 수사관들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아파트 현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검찰은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증권사 직원 김모씨로부터 하드디스크 2개를 제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조사에서 정 교수 부탁으로 자택에 가서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줬고, 당시 조 장관도 자리에 있었던 것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추가로 자택에 남아있는 하드디스크 확보 등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와 함께 조 장관의 관여 여부도 함께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은 조 장관이 자택을 나선 직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의 구체적 대상과 범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검찰 안팎에서는 검찰이 딸 조모(28)씨와 사모펀드와 관련해 조 장관 본인을 향한 직접 수사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 장관은 이날 자택을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를 자신이 만들었다는 보도는 악의적이라며 법적 조치를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조 장관 의혹과 연루된 장소들을 동시다발로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당시 딸 입시 의혹 관련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서울대 환경대학원, 고려대, 단국대, 공주대 등을 비롯해 사모펀드 의혹 관련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와 관련 업체, 조 장관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 등 수십여곳이 압수수색됐다.

검찰은 이후에도 딸 입시 및 사모펀드 의혹의 중심으로 지목되는 정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과 자산 관리를 도운 한국투자증권 직원이 근무한 영등포PB센터 등도 압수수색했다. 또 최근에는 코링크PE의 사모펀드 투자를 받은 익성과 자회사 IFM 전·현직 임원들의 자택 등도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