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용의자 교도소 이감 검토.. 수사 편의성 고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용의자 교도소 이감 검토.. 수사 편의성 고려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2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경찰이 ‘처제 성폭행·살인사건’으로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인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를 경기 지역 교도소로 이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3일 “이감의 필요성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현재 1994년 충북 청주시 자신의 집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부산교도소에서 20년 넘게 복역 중이다. 이씨는 교도소에서 1급 모범수로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8일부터 21일까지 3차례에 걸쳐 부산교도소에 이 사건 전담수사팀 프로파일러와 형사 등을 투입해 조사를 벌여왔다.

경찰이 전담수사본부를 꾸려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상황에서 수사 편의성 등을 고려해 이씨를 이감한다면 안양교도소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물 감정 의뢰, 기록 정밀 검토, 당시 사건 관련자 조사 등 진실규명을 위해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