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등포구, 빅데이터로 범죄예방... 행안부 장관상 수상
영등포구, 빅데이터로 범죄예방... 행안부 장관상 수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9.2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역정보화 연구과제 발표대회’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범죄 예방 모델인 ‘여성안심 빅데이터 셉테드(CPTED)’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진행된 대회에서 서울특별시를 대표해 출전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영등포구청 전경
영등포구청 전경

이번 대회는 전국 10개 지방자치단체 300여 명의 관계 공무원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2일간 송도 센트럴파크 호텔에서 개최됐다.

구는 ‘여성안심 빅데이터 셉테드’ 사업으로 서울특별시와 25개 자치구를 대표해 참가했다.

셉테드(CPTED)는 범죄 예방을 위해 도시환경을 재설계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기법이다. 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빅데이터를 셉테드에 적용해 보다 정확한 여성 범죄 예방 정책을 수립하고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여성안심 빅데이터 셉테드 플랫폼’은 영등포경찰서, KT 등과 협업하며 △여성 1인 가구 △야간 유동인구 △범죄 취약지역 △여성 안심 시설물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했다.

구는 분석된 데이터를 활용해 지역 내 범죄 취약지역 및 안전지역을 도출하고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대응책을 마련해 범죄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합리적인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안심 도시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됐다.”라며 “이에 그치지 않고 보다 다양한 주민 중심 맞춤형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