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한전선, 美서 410억원 규모 초고압 프로젝트 수주
대한전선, 美서 410억원 규모 초고압 프로젝트 수주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9.2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대한전선은 미국 동부의 버지니아 지역 전력회사로부터 230kV 초고압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대한전선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는 약 410억원 규모로 버니지아 지역의 지중 전력망을 확충하는 프로젝트다. 이는 2017년에 미국 동부에 지사를 설립한 이후 수주한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다.

이번 수주를 포함해 대한전선은 미국에서 8월 말 누계 기준 총 1700억원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2018년 같은 기간 수주 실적 대비 3배에 달하는 성과로 2000년 미국에 진출한 이래 최대 실적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국이 보호무역을 강화하는 등 수주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사상 최대 수주 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대한전선이 미국 시장에서 차별화된 솔루션과 기술력을 선보여왔고 인정받았기 때문"이라며 "하반기에도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가 예상되고 있어 대한전선의 미국 내에서의 시장 장악력은 더욱 확고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