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관우 "지금은 떠돌이 생활...파산신청은 절대 안해"
조관우 "지금은 떠돌이 생활...파산신청은 절대 안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9.26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기자] 가수 조관우가 굴곡진 인생 이야기를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조관우가 출연해 빚을 언급했다.
 
사진출처=TV조선 '마이웨이'
사진출처=TV조선 '마이웨이'

 

이날 조관우는 "경매로 집 두 채를 모두 날리고 현재 주소지도 없이 ‘떠돌이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관우는 "15억 빚더미에 올라다"며 "카드도 사용을 못 하고 있다. 카드든 뭐든 다 압류를 걸어놓은 상태다. 주소지도 없고 떠돌이 생활을 하고 있지만 아이들에게 빚을 남기는 아빠는 되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주변에서는 파산신청을 하라는데 나는 그러고 싶지 않다. 돈을 벌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언젠간 해결할 것"이라고 재기를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조관우는 데뷔 25년차 가수로 1집부터 4집까지 각각 모두 100만장 넘는 음악 판매고를 올린 자타공인 90년대 대표 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