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장범준, '벚꽃엔딩' 60억 저작권료...연 평균 10억원 "헉 소리나네"
장범준, '벚꽃엔딩' 60억 저작권료...연 평균 10억원 "헉 소리나네"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9.26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기자] 가수 장범준이 '벚꽃엔딩'으로 60억 원의 저작권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서는 시대별 명곡 순위가 공개됐다.
 
사진출처=Mnet 'TMI NEWS'
사진출처=Mnet 'TMI NEWS'

 

이날 MC 장도연은 “여름이면 쿨의 ‘해변의 연인’, 가을 하면 이문세의 ‘가을이 오면’ 등이 떠오른다. 봄 하면 생각나면 곡은 ‘벚꽃엔딩’이다”라고 말했다. '벚꽃엔딩'은 2000년대 이후 명곡 순위 5위를 차지했다.
 
장도연은 "2017년 '벚꽃엔딩'으로 저작권 수익만 60억 원이다."라며 "연평균 10억 원을 얻을 정도로 '벚꽃 연금'이라고 한다. 이 정도는 되어야 ‘음원깡패’ 소리를 듣는다"고 전했다.
 
앞서 장범준은 한 방송을 통해 "저작권료를 받자마자 삼성동에 9억짜리 집을 샀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벚꽃엔딩'은 서정적이면서도 달콤한 러브송으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