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조국 동생 검찰 재소환.. 웅동학원 의혹 집중 추궁
검찰, 조국 동생 검찰 재소환.. 웅동학원 의혹 집중 추궁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27 18: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와 관련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 동생을 다시 소환해 웅동학원 의혹과 관련해 집중 추궁하고 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조 장관의 동생 조모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 중이다. 조 장관 동생은 전날 검찰에 처음 소환돼 13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하던 웅동학원 '위장 소송' 의혹 등과 관련해 조 장관 동생 조모씨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하던 웅동학원 '위장 소송' 의혹 등과 관련해 조 장관 동생 조모씨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동생 조씨 측 변호사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면서 '의혹에 대한 입장이 변함 없는지' 물음에 "(변함) 없고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짧게 말했다. 동생 조씨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조 장관 동생 부부는 과거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대금 청구 소송과 관련해 사실상 '위장 소송'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들은 지난 2006년 51억원대 청구 소송을 진행해 웅동학원 측 무변론으로 승소 판결을 받았다. 이혼 후에 조 장관 동생 전처가 2017년 다시 소송을 냈지만, 웅동학원 측은 또 변론을 포기했다. 이 소송으로 이들은 이자 등을 포함해 100억원 상당의 채권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웅동학원 측이 소송에 대응을 포기해 생긴 채무를 신고하지 않았다거나, 조 장관 가족이 대출금을 제대로 갚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웅동학원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웅동학원 전·현직 이사 등 관계자들도 불러 조사했고, 지난 21일 추가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검찰은 허위 계약 의혹 관련 실제 공사가 이뤄졌는지, 소송 및 채권 확보 과정에 위법이 없었는지 등을 수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