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류현진, 아시아 투수 최초 ‘ERA 1위’..개인 최다승 타이기록도 챙겨
류현진, 아시아 투수 최초 ‘ERA 1위’..개인 최다승 타이기록도 챙겨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9.2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아시아 투수 최초로 메이저리그 전체 시즌 평균자책점(ERA) 1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파크에서 벌어진 2019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올 시즌 마지막 선발 등판이었던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5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사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사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LA 다저스가 2-0으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고, 시즌 14승을 달성하면서 개인 한시즌 최다승과 타이를 이뤘다.

특히, 평균자책점을 2.32까지 끌어내리며 사실상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확정했다. 아시아 선수가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른 것은 류현진이 처음이다.

타석에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류현진은 5회 2사 3루에서 1타점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 통틀어 첫 타점이었다.

한편, 류현진은 한국 시간으로 다음달 4일부터 막을 올리는 5전 3선승제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생애 첫 월드시리즈 우승 도전에 나선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