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기범, 2m의 고충 "내 키를 잴 수 있는 기계없어"
한기범, 2m의 고충 "내 키를 잴 수 있는 기계없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9.3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기자] 전 농구선수 한기범이 키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는 게스트로 한기범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출처=KBS1 '아침마당'
사진출처=KBS1 '아침마당'

 

이날 한기범은 현재 키가 어느 정도 되냐는 질문에 "키가 2m가 넘어서 정확하게 잴 수 있는 기계가 없다. 재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몇 살 때부터 큰 거냐"는 이용식의 질문에 "날 때부터 컸다. 아동복을 입어볼 새가 없었다. 곧바로 성인복을 입었다. 트레이닝 복을 입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기범의 키는 205cm로 알려졌으며 1983년부터 국가대표팀 농구선수로 데뷔했다. 현재는 한기범희망나눔 대표와 한기범 농구교실 단장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