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소환 임박 정경심 교수 “침묵한다고 언론보도 진실인 것 아냐”
검찰 소환 임박 정경심 교수 “침묵한다고 언론보도 진실인 것 아냐”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3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 언론 보도에 대해 억측을 자제해 줄 것을 호소했다.

정 교수는 30일 오전 본인이 개설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정경심이 알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지금까지 말씀드린 바와 같이 저는 현재 검찰의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는 피의자"라며 "검찰의 요청을 받으면 출석해 성실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캡처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이 검찰에서 어떤 내용을 확인한 것처럼 잘못된 내용을 보도하는 상황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침묵한다고 (해서) 언론 보도가 진실인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 교수는 딸 조모(28)씨가 서울대학교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을 집에서 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와 제 아이들 관련해 정확하지 않은 보도가 연이어져 참으로 당혹스럽다. 제 사건 준비도 힘에 부치는데, 아이들 관련 부정확한 보도가 연이어지니 너무 힘들다"고 호소했다.

정 교수는 끝으로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언론이 검찰에서 어떤 내용을 확인했다면서 저와 주변에 문의한 후 만약 답변을 하지 않으면 그 내용을 사실로 단정해 보도하는 것을 멈춰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