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0월4일 전국체전 개막 ‘혼잡 극심’... 서울시, 특별 교통대책 마련
10월4일 전국체전 개막 ‘혼잡 극심’... 서울시, 특별 교통대책 마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9.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한강공원 불꽃축제... 승객 집중 시 ‘종합운동장역’ 무정차 통과
오후 5시~6시30분... 강남~잠실운동장 교통 통제
관람객 해산시간 종합운동장 인근 버스ㆍ지하철 증회 운행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10월4일 저녁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제100회 전국체전 개막식’이 개최되면서 이 일대 극심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이에 서울시는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하고 시민들에게 대중교통 이용과 질서 유지로 안전한 관람을 당부했다.

먼저 개막식 행사는 잠실주경기장에서 17시30분부터 20시35분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축하 행사로 잠실한강공원에서 20시10분부터 20시30분까지 불꽃축제도 진행된다.

도로 통제상황 및 혼잡 안내
도로 통제상황 및 혼잡 안내

시에 따르면 이날 잠실주경기장에 약 6만여명, 잠실 한강공원에 약 30만여명의 관람객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시는 4일 오후 5시~18시 30분까지 강남에서 잠실운동장 방향 진입 차량은 혼잡 여부에 따라 삼성역 교차로 및 봉은사역 교차로에서 탄력적 통제 및 우회 조치한다.

올림픽대로 김포방향에서 신천IC 아래 한강 주차장 진입 차량도 오후 5시부터 22시까지 통제 및 우회 조치될 예정이다.

관람객 해산시간에 맞춰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종합운동장 인근 버스 및 지하철 증회 운행된다.

서울시는 도로 통제로 잠실 주변 대중교통 이용객이 몰릴 것에 대비해 종합운동장 인근 23개 버스노선에 대해 평소 퇴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을 18시~20시에서 19시~22시로 조정하여 집중배차 운행한다.

관람객이 행사 종료 후 버스에 빠르게 승차할 수 있도록 개막식 종료 후 21시에서 21시 30분 사이에 잠실 주경기장 등 행사장 인근 정류소에 경유토록 배차할 계획이다.

종합운동장역을 지나는 2, 9호선의 경우 돌발 상황을 감안해 비상대기열차를 각각 1대씩 운용하고, 2호선의 경우 평일 퇴근 집중 배차시간대를 18~20시에서 21시까지 1시간 연장 운행해 총 5회 (내선 3회, 외선 2회)추가 운행할 계획이다.

이 날 종합운동장역 등 행사장 주변 6개 역사에는 평소보다 3배 가량 많은 95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하기로 했다.

승강장 안전문, 에스컬레이터 오작동 대비 전담관리, 승강장‧출입구‧계단 내 질서관리, 1회용 교통카드 발급 방법, 행사장 이동 동선 안내 등을 담당한다.

개막식 종료 후 승객이 한꺼번에 몰릴 것에 대비해 교통카드 임시 매표소도 설치할 예정이지만 1회용 교통카드 이용 승객의 경우 귀가용 카드를 미리 구입하는 것이 좋다.

시 관계자는 “관람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합운동장역(2호선)은 안전을 위해 혼잡도에 따라 무정차 통과하거나 출입구를 폐쇄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 경우 잠실새내역(2호선)이나 삼성역(2호선)을 이용하면 된다.

시는 잠실 주경기장 인근 도로 뿐만 아니라, 불꽃축제를 조망할 수 있는 범위 내 도로를 모두 순회해 집중 단속한다.

잠실 인근 뿐만 아니라 불꽃을 조망할 수 있는 뚝섬 지역, 잠실대교, 청담대교 등 인근 교량에서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통제구간과 임시 변경되는 대중교통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화 문의는 120다산콜센터로 하면 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전국체전 개막식 행사로 잠실 곳곳이 도로가 통제·우회되어 승용차 이용 시 불편할 수 있다”라며, “이날은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고 질서를 유지해 편리하고 안전하게 행사에 참여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