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딸 변종마약 밀반입' 영장 기각.. 홍정욱 “아버지로서 사과.. 철저히 꾸짖겠다”
'딸 변종마약 밀반입' 영장 기각.. 홍정욱 “아버지로서 사과.. 철저히 꾸짖겠다”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0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출신인 홍정욱(49) 전 헤럴드 회장이 딸이 변종 마약 밀반입을 하려다 공항에서 적발돼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와 관련해 홍 전 회장이 공개사과에 나섰다.

홍 전 회장은 30일 오후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모든 것이 자식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제 불찰"이라며 "못난 아버지로서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제게 보내시는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제 아이도 자신의 그릇된 판단과 행동이 얼마나 큰 물의를 일으켰는지 절감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면서 "무거운 책임감으로 제 아이가 다시는 이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철저히 꾸짖고 가르치겠다"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의 딸 홍모(19)씨는 지난 27일 오후 5시40분께 마약류인 대마와 LSD 등을 소지(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한 채 인천공항을 통과하려다 세관 검사에서 적발됐다.

그는 카트리지형 대마, 향정신성의약품인 LSD 등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홍씨는 이 같은 마약류들을 자신의 여행용 가방과 옷 주머니에 나눠 감춘 채 대항항공을 타고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다가 공항 X-레이 검색에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법원은 이날 홍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초범이고 소년인 점을 고려한다"며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

세관과 검찰은 홍씨에게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합동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