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학교 주변 스쿨존 교통사고.. 5년간 31명 어린이 사망
학교 주변 스쿨존 교통사고.. 5년간 31명 어린이 사망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0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학교 주변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인해 지난 5년간 31명의 어린이가 목숨을 잃고 2581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교육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스쿨존 내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간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총 2458건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교육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스쿨존 내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교통사고 건수는 총 2458건이며 사망한 어린이는 31명으로 나타났다. (자료=서영교 의원실 제공)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교육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스쿨존 내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교통사고 건수는 총 2458건이며 사망한 어린이는 31명으로 나타났다. (자료=서영교 의원실 제공)

스쿨존 교통사고는 2014년에는 523건, 2015년 541건, 2016년 480건, 2017년 479건, 2018년 435건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다. 그러나 이로 인해 사망한 어린이가 2014년 4명, 2015년 8명, 2016년 8명, 2017년 8명, 2018년 3명으로 총 31명이었다. 부상자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581명이었다.

2018년 기준 전국 스쿨존은 초등학교 6146개, 유치원 7315개, 특수학교 160개, 어린이집 3108개, 학원 29개 등 1만6758개가 지정됐다.

유치원이나 학교 정문으로부터 300m 이내의 통학로를 뜻하는 스쿨존에는 어린이 보호를 위한 안전표지판, 과속방지턱, 속도측정기 등을 설치할 수 있다. 교육부와 행정안전부는 학교 앞 보도가 없는 초등학교 1834개에 대한 보도 설치 작업을 추진 중이다. 보도를 설치할 수 있는 848개는 보도를 설치하고 공간이 나지 않는 986개에 대해서는 학교 담장이나 축대를 이전하는 방식으로 보도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서 의원은 횡단보도 앞에 노란색 페인트로 표시하는 '엘로우카펫' 캠페인이나 '규정속도준수 가방커버'등을 교육부 차원에서 제도화해 모든 학교에 설치·보급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교육부가 어린이 안전 정책을 주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