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경심 교수 비공개 소환... 與 "인권존중" vs 野 "특혜소환"
정경심 교수 비공개 소환... 與 "인권존중" vs 野 "특혜소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0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검찰이 3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한 가운데 이를 두고 여야가 크게 시각차를 나타내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고려한 인권존중"이라며 적절한 조치라는 입장인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살아있는 권력에 굴복한 특혜소환"이라고 날을 세웠다.

검찰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사진=뉴시스)
검찰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사진=뉴시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검찰권 행사 방식과 수사관행상 피의자에 대한 공개소환, 포토라인 세우기, 심야조사 등은 피의사실 공표와 함께 개선돼야 할 대표적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교수 비공개 소환이 피의자 인권을 존중하는 보다 선진적 수사로 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정 교수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들이 이번 조사 과정을 통해 소명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면에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당초 공개소환이었던 것에서 비공개로 전환된 것에 대해 대통령과 여당의 압박이 영향을 미친것 같다"며 유감을 표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민은 피의자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살아있는 권력에 굴복한 특혜소환, 황제소환이라 생각할 것이다"며 "포토라인에 서지 않는 것이 장관 부인에 대한 마지막 예우이길 바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법무부 장관 부인 의전에 신경쓰지 말고 수사에만 최선을 다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