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작구,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523원 확정
동작구,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523원 확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523원으로 심의ㆍ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3.7%가 인상된 것으로 대상 707명 중 생활임금보다 적은 임금을 받은 501명에 대해서는 차액만큼 구비로 보전수당을 지급할 방침이다.

동작구청 청사 전경
동작구청 청사 전경

구는 법정 최저임금을 보완해 노동자의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 보장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생활임금제를 시행해 오고 있다.

내년도 생활임금은 3인가구 가계지출, 빈곤기준선, 주거비, 사교육비 및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해 산정했다.

2020년도 생활임금은 정부가 고시한 내년 법정최저임금인 8590원보다 1933원(22.5%) 많으며, 올해 생활임금인 1만148원보다 375원(3.7%) 인상된 금액이다.

생활임금을 월 소정근로시간인 209시간으로 계산하면 월급은 219만9307원으로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대상은 구청 및 구 산하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등 707명이며 이 중 생활임금보다 적은 임금을 받는 해당자는 501명이다. 이들에게는 차액만큼 생활임금 보전수당이 구비로 지급될 예정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2020년 생활임금의 결정으로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문화가 조성되고 구민의 삶이 실질적으로 향상되기를 바란다“ 면서 “앞으로도 생활임금 적용대상을 발굴‧확대해 노동자의 권익을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2015년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해 2016년 7185원, 2017년 8197원, 2018년 9211원의 생활임금을 확정했다. 올해부터는 생활임금 1만원 시대를 열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