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케아(IKEA)’ 강동구 입점 확정... 2024년 준공 예정
‘이케아(IKEA)’ 강동구 입점 확정... 2024년 준공 예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04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에 글로벌 가구기업인 이케아(IKEA) 코리아가 들어선다.

이케아코리아를 비롯해 호텔, 영화관, 쇼핑몰, 오피스 등도 들어설 예정으로 오는 2024년 강동구의 경제지도가 확 바꿀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구는 지난 2일 열린 고덕비즈밸리 내 유통판매시설용지에 대한 서울주택도시공사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이케아코리아-JK미래컨소시엄’이 선정돼 이케아코리아 입점이 확정됐다고 4일 밝혔다.

조감도
조감도

구는 2015년 이케아와의 입주의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후 4년 만에 결실을 맺은 것이다.

이번 용지공급은 유통판매시설용지 1블록(강동구 고덕동 353-23일원, 3만5916㎡)에 대해 진행됐다.

지난달 24일 사업신청서 접수를 마감해 이달 2일 서울주택도시공사 선정심의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최종 입점기업이 확정됐다.

해당 용지는 건폐율 60% 이하, 용적률 400% 이하를 적용해 초대형 유통판매시설을 지을 수 있는 곳이다.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이케아코리아를 비롯해, 영화관, 쇼핑몰, 오피스 등이 어우러진 대형복합시설 형태로 개발된다.

이케아가 들어설 고덕비즈밸리에는 유통ㆍ판매시설과 호텔ㆍ컨벤션 센터, R&D 센터 등 150여 개 기업이 입주 예정이다.

준공되면 경제유발 효과 9조5000억원, 직·간접적 고용창출 3만8000명 등 지역경제 활력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고덕비즈밸리는 강동구를 동부수도권 경제중심도시로 이끌 핵심 축이다. 이번 이케아 입점으로 강동구의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성장 동력을 얻게 된 셈”이라며 “강동구는 향후 5년 안에 인구 55만 대도시가 될 전망이다. 이에 걸맞은 인프라를 구축하고 주거중심 도시에서 경제 자립도시로 성공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