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콩 모든 집회서 '복면금지법' 시행.. 위반시 징역 1년·벌금 약382만원
홍콩 모든 집회서 '복면금지법' 시행.. 위반시 징역 1년·벌금 약382만원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10.0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홍콩에서 최근 집회와 관련해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을 시행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4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특별행정회의를 통해 복면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고 국회의 동의없이 시행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복면금지법은 공공 집회나 시위에서 마스크나 가면 등 얼굴을 가리는 것을 착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다.

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가 시행하려는 복면금지법은 모든 공공 집회나 시위에서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불응할 경우 최고 징역 1년 이하의 징역과 2만 5000홍콩달러(약 380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또 집회 참여 여부와 상관없이 경찰관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어느 시민에서도 마스크를 벗도록 요구할 수 있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홍콩 민주당과 시민단체들은 반발하고 나섰다.

위치와이(胡志偉) 홍콩 민주당 대표는 "긴급법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며 "시위대의 분노를 촉발시켜 시위에 기름을 끼얹는 격이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송환법 반대 시위대의 대변인을 자처하는 단체인 민간기자회는 “홍콩 정부는 긴장 상황을 조장해 법률체계를 무너뜨리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전날 저녁 타이쿠, 사틴, 위안랑, 쿤통, 정관오 등 홍콩 시내 11개 지역에서는 복면금지법 시행과 경찰의 고등학생 총격을 비판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