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의혹’ 단서 확보 어려움 수사 난항
경찰,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의혹’ 단서 확보 어려움 수사 난항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0.0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한영외고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단서 확보에 애를 먹으면서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시민단체들이 조씨의 학생부 공개 과정에서 위법이 여부를 파악해달라는 취지로 고발한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경찰은 그동안 한영외고 교장과 교직원 등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지만 이들이 유출에 연루됐다는 뚜렷한 단서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이들을 상대로 거짓말탐지기 수사까지 벌였으나 관련 혐의로 입건된 이들은 아직 없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23일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한영외고 측 관계자에 대한 수사는 대부분 이뤄졌다"며 "(서울시교육청 교육행정정보시스템) 접속 기록, 휴대전화 등에 대해 (한영외고에서) 다 협조를 해 줘 어느정도 정리가 됐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 측에서 조씨의 학생부가 유출·전달된 사실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달 3일 국회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익 제보'를 받았다며 조씨의 고교 시절 영어 과목 성적을 공개했다.

이후 시민단체 등에서 학생부 유출에 대한 문제 제기가 나왔고, 관련된 수사의뢰·고발이 접수됐다.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는 지난달 4일 주 의원 등을 개인정보보호법·초중등교육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같은 달 서울시교육청도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나이스)을 통해 조씨의 고등학교 학생부 유출 사건을 조사한 결과 교직원이 조회한 1건이 발견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