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일가 수난의 날’ 부인 정경심 3번째 검찰 소환·동생 구인영장까지
‘조국 일가 수난의 날’ 부인 정경심 3번째 검찰 소환·동생 구인영장까지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0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8일 세 번째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이날 조 장관의 동생의 구속심사도 이날 오후께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정 교수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지난 3일과 지난 5일에 이어 세 번째 검찰 출석이다.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8일 세 번째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이날 조 장관의 동생의 구속심사도 이날 오후께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뉴시스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8일 세 번째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이날 조 장관의 동생의 구속심사도 이날 오후께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뉴시스

앞서 정 교수는 1차 조사를 받다가 건강문제를 이유로 조사를 중단한 바 있다. 검찰은 정 교수를 귀가토록 조치한 뒤 재소환을 통보했고, 지난 5일에 2차 조사가 이뤄졌다. 그러나 정 교수 측이 조서 열람에 상당한 시간을 할애해 실제 조사는 약 2시간40분가량 진행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검찰은 정 교수에게 다시 출석할 것을 통보했고, 이날 3차 소환 조사가 이뤄졌다.

검찰은 정 교수가 ▲가족 투자 사모펀드 ▲자녀 부정 입시·입학 ▲사학법인 웅동학원 등 조 장관 관련 각종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는 만큼 확인해야 할 내용이 많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여러 의혹들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검찰은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 장관의 동생 조모씨에 대해 구인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조씨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예정됐었으나 전날 허리디스크 통증 등을 이유로 심사 기일을 바꿔 달라고 법원에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이 조씨를 강제구인하고 있음에 따라 구속 심사는 이날 오후께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