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타다’ 운행차량 1만대 확대 발표에 택시업계 반발 “명백한 불법.. 국토부 정리해달라”
‘타다’ 운행차량 1만대 확대 발표에 택시업계 반발 “명백한 불법.. 국토부 정리해달라”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0.0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타다'가 내년까지 운행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겠고 발표한 가운데 택시업계가 강하게 반발하고나섰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개인택시조합)은 8일 오전 10시께 서울 성동구 성수동 쏘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기죽지 말고 타다의 불법을 정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7일 오전 서울 성동구 패스트파이브 성수점에서 열린 타다, 1주년 미디어데이에서 박재욱 VCNC 대표가 향후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타다는 내년말까지 서비스 차량 1 만대를 확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약 5 만명의 드라이버에게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7일 오전 서울 성동구 패스트파이브 성수점에서 열린 타다, 1주년 미디어데이에서 박재욱 VCNC 대표가 향후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타다는 내년말까지 서비스 차량 1 만대를 확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약 5 만명의 드라이버에게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택시제도 개편방안' 실무 논의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자 지난 7일 타다 측이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고, 타다가 망하면 정부가 배상해야한다는 발표를 했다"며 "타다가 정치권력의 비호를 받아 조폭행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타다는 자가용 불법택시영업과 다를 게 없으므로 명백한 불법이며, 이를 용인하면 운수업 뿐만 아니라 기존 산업의 생태계도 교란될 수 밖에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타다는 지난 7일 출범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내년까지 운행 차량을 1만대까지 확대하고 현재 9000여명(1회 이상 운전한 운전사 포함) 수준인 운전사 수를 5만 명까지 늘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예외규정에 기반한 타다 서비스가 법령 위반이라는 논란은 해소되지 않고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추가적인 서비스 확대는 새로 마련될 제도적 틀 안에서 검토돼야 한다"며 불편한 기색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