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573돌 한글날... 정당들 너도나도 '애민' 강조
573돌 한글날... 정당들 너도나도 '애민' 강조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10.0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안신당 "조국 말고 국민 바라봐야" 주장키도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10월 9일 한글날을 맞이해 각 정당들에서 일제히 논평을 발표했다. 이번 한글날 논평들은 한글의 창제이념인 '애민정신'을 강조하고 있다는 공통점을 보였으나, 그 방향에 있어 차이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은 세종대왕의 위대한 애민정신이 담긴 한글날"이라며 "자랑스럽고 소중한 우리의 한글을 아름답게 쓰고 지켜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재정 대변인은 "정치권의 막말사태가 끊이지 않는" 모습이 부끄럽다면서 "바르게 말하는 품격 있는 정치, 참으로 국민을 위한 정치, 신뢰받는 정치"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광화문 세종대왕상 (사진=뉴시스)
광화문 세종대왕상 (사진=뉴시스)

반면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오늘날 "'애민'은 그 어디에도 볼 수가 없다"고 힐난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지금 백성이 아닌 한 사람만 바라보고 있는 대통령의 불통과 아집으로 성장의 길목에서 뒷걸음질 치고 있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촉발된 현재의 여야 갈등 상황이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또 "오늘도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국민들이 모일 예정"이라며 "오늘만큼은 이 국민들의 간절한 마음을 보듬는 세종의 '애민 정신'이 광화문을 넘어 청와대에 가 닿기를 간절히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건조한 논평을 내놨다. 최 수석대변인은 수많은 외세 침략 속에서도 우리 말과 글이 있었기에 민족 얼을 잃지 않을 수 있었다며 우리 말과 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는, "바른미래당은 백성만을 생각하던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본받아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민생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애민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언급했다.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대안신당(가칭)은 자유한국당의 논평과 궤를 같이한 모습을 보였다. 대안신당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한글 창제로 대한민국이 경제·문화 강국으로 거듭났으나 "정치는 여전히 외국어로 이야기하듯 불통"이라며 "국민은 서초동으로, 광화문으로 나가 민의를 직접 전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또 "바르게 말하고 귀담아 듣는 정치의 복원이 시급하다"며 대안신당이 "국민의 목소리를 귀담아 전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애민정신의 핵심은 사회경제적 약자를 배려하는 것"이라고 정의하며, 이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설파했다. 그는 또 "우리사회는 약자들이 많은 시련을 겪고 있다"면서 정치권이 "'조국 사퇴'와 '조국 수호'로 갈라져 철저하게 약자들의 고통을 외면"하는 현실이 변해야한다고 힘 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대변인은 "민주평화당은 남은 국감 기간 동안 사회경제적 약자들을 위한 ‘민생국감’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국정감사를 통해 민생에 귀 기울이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한글은 기득권 타파와 평등의 상징"이라며 한글을 통해 모든 백성들이 글을 읽고 쓸 수 있게된 사실을 칭송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비문해율이 1.7%로 OECD 국가 중 최저치로 고무적이나 "나에게 맞는 정책을 찾고, 세상을 이해하며 투표할 수 있는" 실질문해율 역시 최저를 기록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한 오 대변인은, "고 노회찬 의원을 비롯해 진보정당에 유독 한글을 사랑하는 정치인이 많은 것은 늘 민중과 함께 같은 눈높이로 세상을 바라보고 실천하고자 함"이라며 노동시간의 단축, 평생교육의 확대 등으로 "실질적인 비문해율을 낮춰 누구나 정치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역설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