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송혜교, 日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 1만부 기증
송혜교, 日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 1만부 기증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0.09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혜교, 서경덕 교수와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 기증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했다.

9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SNS에 "오늘은 한글창제 및 반포를 기념하는 우리의 '한글날' 이다"라며 "이 날을 기념하여 늘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진행하는 전 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 기증을 또 진행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인지라, 새로운 곳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부족하지 않도록 리필(한국어: 비어있는 곳에 다시금 채움)하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서경덕은 "그리하여 중국 상해의 윤봉길 기념관부터 시작한 리필 프로젝트를, 이번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에 1만부를 또 기증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에 1만부를 더 기증한 안내서가 우토로 마을이 잊혀 지지 않고 한국과 일본에서 더 큰 관심을 받는 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간절히 바라본다"면서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8년 전부터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는 활동을 꾸준하게 하고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