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피1호 수학, 이제 놀면서 배운다'... 노원구, 지자체 최초 ‘수학문화관’ 개관
'기피1호 수학, 이제 놀면서 배운다'... 노원구, 지자체 최초 ‘수학문화관’ 개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3년여의 공정 끝에 수학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해 다양하고 흥미로운 85개 콘텐츠로 꽉 채운 ‘수학문화관’이 오는 17일 문을 연다.

‘노원수학문화관’은 지하철 4호선 상계역 부근인 중계초등학교 앞에 위치하며 총사업비 180억여원을 투입해 2,885㎡ 면적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됐다.

노원수학문화관의 운영 방향은 크게 3가지로 ▲눈높이에 맞는 수학체험 ▲수학 대중화를 위한 친근한 문화활동 ▲수준 높은 교육프로그램 개발 보급 등이다.

노원수 수학문화관 어린이 체험 모습
노원수 수학문화관 어린이 체험 모습

구체적인 콘텐츠 구성은 상상력을 일깨울 ‘85개의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으며 자연 속 수학을 탐구할 ‘야외 수학공원과 어울림 마당’과 산책을 하며 수학적 개념을 떠올릴 수 있도록 한 ‘옥상 정원’도 꾸며졌다.

특히 유치원생부터 초중고생, 학부모에 이르기까지 일정기간 3D 프린터와 SW 코딩 교육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 지식 습득을 위한 ‘수강 프로그램 교실’도 운영될 예정이다.

먼저 1층 로비 왼쪽에는 ‘수학놀이터’가 있다. 본격적인 수학 체험에 앞선 워밍업의 공간으로 총 23개 체험물이 들어섰다.

유아와 초등 1~2학년 아이들이 놀이를 통해 수의 개념과 수학의 논리적인 사고 방법을 체험하는 ‘콩콩콩! 보드미션’, 여러 크기에 입체도현 통에 컵을 이용, 편백나무칩을 넣어보며 부피의 개념을 이해하는 ‘많다?! 적다’,

모니터에서 제시되는 미션을 따라 바닥판을 밟으며 박자 및 분수의 개념을 이해하는 ‘폴짝폴짝! 쿵짝 쿵짝!’이 대표적인 놀이다.

2층 공간에는 ‘수학과 세상’이라는 주제로 수학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통해 수학의 개념을 알아볼 수 있고, 수학방정식을 3D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각화해 보여 주는 프로그램인 이매지너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수학의 역할을 경험할 수 있다.

먼저 ‘다면체 복합 전시물’ 코너는 정다면체 등 31종의 모형을 통해 다면체의 개념을 통합적으로 이해하면서 연관관계를 살펴볼 수 있다.

‘수학으로 따라가는 당구장’은 체험자가 움직이면서 당구공의 이동경로를 실시간 촬영하여 영상으로 바로 확인하는 체험물이다. 당구공의 입사각과 반사각을 확인하여 각도의 개념을 알아본다.

‘수학으로 오르는 암벽’은 암벽모형과 빔 프로젝터 영상으로 구성한 체험물로 수와 도형의 개념 이해를 돕는다. 암벽화면에서 제시되는 수 또는 도형미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암벽을 오르면서 자연스럽게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다.

이밖에도 동서양의 수학사를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했으며, 조선시대 수학책인 산학서와 마방진 등의 문제도 직접 풀어볼 수 있는 등 42개의 체험물이 있다.

3층에서는 수학본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수학과 예술’의 공간이 마련된다. 수학의 개념과 원리가 도형, 자연, 건축, 음악, 미술 등에서 어떻게 발견되고 활용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공간이다.

‘뫼비우스 뮤직'은 바흐가 뫼비우스 띠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역행카논(Crab Canon)’을 응용한 수학과 음악이 접목한 체험물이다.

역행카논 악보가 그려진 뫼비우스 띠가 움직이면서 연주되는 오르골 음악을 통해 음악에 까지 활용되는 수학의 개념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수학으로 지은 구조’는 수학과 건축 구조의 연계를 흥미롭게 보여준다. 수학적 개념을 활용한 대표적인 건축물과 구조물이 그려진 그래픽을 체험자가 터치하면, 관련된 설명이 팝업 영상으로 나타나는 인터랙티브 체험물이다.

‘무한 속으로’는 여러 개의 거울로 연출된 거울 미로방 구조물이다. 무한 반사로 이루어진 거울 미로방에서 체험자의 모습과 연출된 모형이 끝없이 펼쳐지는 모습을 확인하며, 거울 반사의 원리를 자연스럽게 이해한다.

이외에도 자연 속 수학, 카오스, 프렉탈 등을 활용한 총 20개의 체험물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구는 수학문화관 활성화를 위해 ‘전시해설 및 체험 탐구활동 프로그램 운영’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유치원생부터 초ㆍ중ㆍ고생을 대상으로 한 탐구활동 프로그램을 11월부터 매주 화요일부터 금요일, 하루 2회 운영한다.

대상자의 수준과 눈높이에 맞춰 야외시설과 1층 수학놀이터, 전시실 등에서 큐레이팅과 자유체험 등의 탐구활동을 진행한다.

‘온 가족이 함께하는 주말 수학체험’은 매주 토요일 최대 8가족이 참여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하며, 운영시간은 120분이다. 매달 다음 달 진행할 프로그램을 선정하여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중학교 자유학기제와도 연계 운영’ 할 예정이다. 자유학기제는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찾는 수업방식으로 현재 노원구 27개 중학교가 1학년 5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4차산업 혁명에 대비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은 초중생이 대상이며 코딩 전문강사가 주 1회, 60분 진행한다.

각 프로그램을 진행할 강사진은 분야별 전문 강사나 대학교수, 전‧현직 수학 교사 등 강사풀을 마련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매쓰 휴먼북 활동’도 가능하다. 수학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 제공을 위해 전문강사나 주민 스스로 강좌를 개설하여 운영하는 수학전문 교육 프로그램이다.

강좌 개설 방법은 희망하는 수학관련 프로그램을 홈페이지에 접수하면 수학문화관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홈페이지에 강좌등록이 가능하다. 강의는 사전 수강생 접수를 통해 최소 인원 충족 시 가능하다.

수학문화관 이용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입장료는 8세∼19세 1,000원, 20세 이상은 2,000원이며, 올해는 무료로 운영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수학은 문명발달과 미래 개척에 중요한 기초학문이지만 지금은 수포자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기피 1호 과목이 되었다.”면서 “전국 지자체 최초로 건립된 노원 수학문화관이 직접 만지고 느끼면서 깨달아지는, 재미있는 수학 놀이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