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영고문 부정 위촉’ KT 황창규 회장, 경찰 소환 조사 중
‘경영고문 부정 위촉’ KT 황창규 회장, 경찰 소환 조사 중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1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KT가 전직 정치인 등에게 자문료를 주고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황창규(66)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황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배임) 및 뇌물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 사진제공=KT
황창규 KT 회장. 사진제공=KT

황 회장은 KT가 2014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정·관계 인사를 무분별하게 고문으로 선임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고문으로 선임됐던 정·관계 인사들과 황 회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인회 경영기획 부문장(사장), 구현모 커스터머 앤드 미디어(Customer&Media) 부문장(사장)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했다.

지난 7월15일과 16일에는 경기 성남 KT 본사와 광화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고, 김·구 부문장에 대한 대면 조사 이후인 지난달 24일 본사와 광화문 지사에 대한 3번째 압수수색도 단행했다.

이날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KT가 정·관계 인사들을 고문으로 선임한 경위와 그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했다. 고문들 중에는 전직 국회의원, 의원 비서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경찰 관계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KT 새노조 측은 황 회장이 이들에게 민원처리를 지시하고 자문료 명목으로 최대 1300만원까지 총 20억원을 보수로 지급한 부분에 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