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류석춘, 위안부 이어 이번엔 전태일 망언.. “편협한 인식 양심 있으면 사퇴하라”
류석춘, 위안부 이어 이번엔 전태일 망언.. “편협한 인식 양심 있으면 사퇴하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0.1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위안부 매춘'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최근 "전태일은 착취당하지 않았다"는 발언으로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11일 전태일 재단에 따르면 지난 10일 월간조선의 40주년 특집편 '박정희, 오해와 진실'에는 '박정희가 노동자를 착취했다고? 농촌 유휴인력을 마이카 가진 중산층으로 키워'라는 류 교수의 기고글이 올라왔다.

'위안부 매춘'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최근 "전태일은 착취당하지 않았다"는 발언으로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위안부 매춘'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최근 "전태일은 착취당하지 않았다"는 발언으로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류 교수는 이 글에서 "전태일은 1964년 봄 평화시장에서 일을 시작해 만 3년 만인 1967년 봄 재단사가 되었고, 같은 기간 그의 월급은 1500원에서 1만5000원으로 정확히 10배 올랐으며, 이로부터 다시 3년 후 1970년에는 재단사 월급 2만3000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태일의 월급은 1964년부터 1970년까지 6년 동안 무려 15배 이상 상승한 셈. 이를 두고 과연 누가 착취라는 말을 꺼낼 수 있는가?"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이날 전태일재단은 "최근 몰역사적인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연세대 류 교수가 월간조선에 전태일 관련 글을 썼다"라며 "수치만 나열하며 이면을 보지 않고 애써 무시하는 전형적인 곡학아세(曲學阿世)"라고 비판했다.

재단은 "류 교수는 임금의 액수만 이야기하고 실질 구매력에 대해서는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1960년대 당시 서울의 커피 1잔 값은 50원으로, 월급이 1500원이라는 것은 하루 종일 일해도 버는 돈이 커피 1잔 값이었다는 설명이다. 10배가 늘어난 1만5000원 역시 하루 일당이 커피 10잔에 불과한 살인적인 저임금이라는 것이 재단의 이야기다.

또 재단은 "1960~70년대 당시 한국은 유례없는 장시간 노동 국가로 당시 평화시장 노동자들은 일요일도 없이 하루 15시간 이상, 적어도 주당 평균 105시간을 일해야 했다"며 "류 교수는 당시 노동자들의 비인간적 노동조건에 대해서도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류 교수처럼 편협한 인식을 가진 사람이 불순하게 전태일을 거론하는 것은 우리 사회와 역사에 또 다른 오점을 남기는 일"이라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지금이라도 자신의 오점을 반성하고 당장 교수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