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사퇴’ 보수 野, “문 대통령 사과해야”... ‘패스트트랙’ 두고는 입장차
‘조국사퇴’ 보수 野, “문 대통령 사과해야”... ‘패스트트랙’ 두고는 입장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한 가운데 조 장관의 사퇴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 모든 잘 못이 문재인 대통령에 있다며 사과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다만 검찰개혁과 선거제 개혁 등이 담긴 패스트트랙 문제에 있어서는 정 반대의 입장차를 보이면서 충돌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 사퇴 입장을 발표하며 “지금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사과해야 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조국 사퇴에 따른 입장을 각각 발표한 가운데 패스트트팩 처리 문제에 대해 시각차를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나경원 원내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조국 사퇴에 따른 입장을 각각 발표한 가운데 패스트트팩 처리 문제에 대해 시각차를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이어 “조국 사퇴 이후 우리가 바로잡아야 할 것이 많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의 논란으로 인해 사실상 많은 국정이 흩트러 졌다. 난맥상을 정상화하고 제자리로 돌려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논란 이전부터 너무 청와대가 모든 것을 주도하는 과정에서 국회 패스트트랙 등이 추진됐다”며 “패스트트랙은 모두 원천무효 이기 때문에 다시 하나 하나 풀어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역시도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에 대해서는 나 원내대표와 같은 입장을 보였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며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돼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당하는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 오늘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다"라고 촉구했다.

다만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나섰다.

그는 “국민들이 외친 '조국 퇴진' 요구는 당사자의 사퇴로 성취됐다. 이제 국민들의 '검찰 개혁' 요구에 국회가 응답할 차례”라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의 갈등을 중단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비롯한 검찰 개혁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할 것을 여야 각당에 제안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