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출석해 조사받던 정경심 교수, 남편 조국 사퇴에 귀가 조치
검찰 출석해 조사받던 정경심 교수, 남편 조국 사퇴에 귀가 조치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1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를 발표한 가운데 이날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 조사 중단을 요청해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이달 3일 첫 조사에 이어 다섯 번째 소환조사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조국 장관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조국 장관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지만 조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정 교수는 조사를 받던 중 이를 중단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에 따라 조서 열람은 하지 않고 조사가 중단됐다. 검찰은 이날 오후 3시15분께 정 교수에 대해 귀가 조치를 내리고 차후 출석을 통보했다.

정 교수는 지난 3일 비공개 소환돼 처음 조사를 받았고, 이후 5일과 8일, 12일에도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가족들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자녀들의 허위 인턴 및 부정입학 의혹 등을 전방위로 조사하고 있다. 또 컴퓨터 반출 및 교체 등 증거인멸교사 혐의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