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 넘은 단독 욕심' 강효진 기자, 설리 유족들 무시.. "퇴출시켜라"
'도 넘은 단독 욕심' 강효진 기자, 설리 유족들 무시.. "퇴출시켜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0.15 09: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강효진 기자와 설리 빈소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스포티비뉴스의 강효진 기자는 ‘故 설리, OO병원에 빈소 마련된다.. 모든 장례절차 비공개’라는 단독 기사를 보도했다.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숨진채 발견돤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경찰이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숨진채 발견돤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경찰이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설리의 유족들이 고인의 장례절차를 비공개하길 원한다는 부탁을 무시한 행태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부끄럽다 정말", "기자로서의 자격이 없다 퇴출시켜라", "기레기 클라스 어디안가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께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그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되지 않자 이날 설리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