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늘 ‘조국’ 없는 법무부 국감... ‘검찰개혁ㆍ가족수사’ 난타전 예고
오늘 ‘조국’ 없는 법무부 국감... ‘검찰개혁ㆍ가족수사’ 난타전 예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이 전격 사퇴를 결정하면서 15일 예정된 법무부 국정감사는 조 장관 없이 진행된다.

조 전 장관을 대신해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참석해 여야 법사위원들의 질문을 받을 예정이지만 다소 힘이 빠진 모양새다.

그러나 이날 야당은 조 전 장관이 만들어 놓은 검찰개혁안과 조 전 장관 가족 수사 및 의혹에 대한 공세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를 떠나기전 기자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를 떠나기전 기자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법무부 국감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며 조 전 장관 사퇴 관련 질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조 전 장관의 사퇴를 두고 현 정권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이날 국감에서는 야당은 이같은 주장을 강도 높게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에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에 무게를 두고 법무부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조 전 장관은 전날 사퇴 직전 ‘특별수사부 축소 및 명칭 폐지’ 등의 내용을 담은 검찰개혁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한편 대검찰청은 오는 17일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후 처음으로 국감을 진행할 예정으로 조 전 장과 가족 수사에 대한 집중포화가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