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효진 기자 동생 추측 “설리 기사 김원겸 기자가 작성했다.. 부하직원 억울한 누명”
강효진 기자 동생 추측 “설리 기사 김원겸 기자가 작성했다.. 부하직원 억울한 누명”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0.1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가수 겸 배우 고 설리(본명 최진리)의 빈소가 공개된 뒤 관련 기사를 보도한 강효진 기자에 대한 대중들의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해당 기사를 김원겸 기자가 작성했다는 설이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강 기자의 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15일 강 기자 비난과 관련한 기사에 댓글을 달았다.

해당 댓글에서 “강효진 기자가 쓴 것이 아닌 상사가 쓴 기사인데 이름만 강효진 기자로 나간 것”이라며 “논란 후 실제 작성한 김원겸 기자 이름으로 수정이 됐다. 부하 직원이 억울한 누명으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너무 속상하다”고 작성했다.

이어 “지금 사건 전말을 모르는 다른 기자들은 열심히 기사를 써서 퍼나르고 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동생인 저에게도 같이 명복을 빌어주자 말했던 언니가 되려 억울하게 질타를 받고 있다니 너무 화가 난다”고 호소했다.

앞서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설리의 사망 보도가 나간 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과 유가족들은 비공개로 장례식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후 강 기자의 이름으로 설리 장례식이 치러지는 장소가 단독으로 보도되면서 논란이 일었고 많은 누리꾼들이 비판했다.


주요뉴스